공지사항
자료실
고객상담
 
작성일 : 23-12-05 03:05
제빵공장 끼임사고, 20㎏ 원료통 들이붓다 무게 중심 잃은 듯
 글쓴이 : 길손무…
조회 : 199  
SPC 계열 공장서 여성 근로자 사망
“중량물 이동 보조장치 요구 묵살”

경기도 평택의 SPC 계열 제빵공장에서 발생한 20대 여성 노동자 끼임 사망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인 경찰과 고용노동부가 고인이 무거운 원료통을 들어 올려 붓는 과정에서 무게 중심을 잃고 기계에 빨려들어 갔을 가능성을 들여다보고 있다. 고인이 담당했던 소스 배합 작업은 힘든 데다 위험해 별도의 ‘배합 수당’을 지급할 정도의 업무였던 것으로 파악됐다.

17일 국민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SPC 계열 SPL 평택공장의 샌드위치 소스 배합 작업은 철제 캔에 들어있는 원료를 통해 기계를 섞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끼임 사고로 숨진 A씨(23) 역시 지난 15일 분말 형태의 원료 통을 들어 올려 오각형 모양의 기계에 투입하는 작업을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원료캔은 최대 20㎏에 이르는데, 이 통을 1.5m 높이 기계 투입구에 부어야 한다. 힘든 공정이라는 이유로 회사에서는 소스 배합을 담당하는 작업자들에게는 별도 수당을 지급해 온 것으로 확인됐다. 이 과정에서 무게 때문에 휘청거려 위험할 수 있고, 반복 작업으로 근골격계 이상이 생길 수 있다는 이유로 근로자들은 중량물 이동 보조 장치를 구입해달라고 요청했지만 회사 측은 받아들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노총 화섬식품노조 관계자는 “(A씨는) 원료를 붓는 과정에서 앞치마 등이 기계에 끼면서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2인 1조 근무도 형식적으로 이뤄졌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당시 현장에는 A씨와 함께 근무하던 ‘반장’ 여직원이 있었지만 사고가 났을 당시 잠시 자리를 비운 상태였다. 평택경찰서 관계자는 “사고가 났을 당시 (A씨가) 혼자 근무하던 건 맞다”며 “외부 CCTV를 확인한 결과 함께 작업하던 사람이 무단이탈을 한 건 아니고 다른 장소에 있었다. 이 부분도 문제가 될 수 있는지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전문 http://naver.me/xCiRB4Di

 
   
 

 
Copyright 2011 Osung-Henning korea